quick_menu_tit

건강정보

전화문의안내

빠른 진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 053-422-6075
  • Fax. 053-422-6077
  • 평일 오전  09:00 ~ 오후  18:00
  • 토요일 오전  09:00 ~ 오후  16:00
  • 점심시간 오후  13:00 ~ 오후  14:00
  • 목요일 오후  14:00 ~ 오후  18:00

*공휴일, 일요일 휴진입니다.

건강강좌

  • 건강정보
  • 건강강좌

‘유방암’, 중년 여성일수록 더 주의
fjrigjwwe9r3edt_lecture:conts
유방암진료인원 연평균 11% 증가, 40~50대 여성이 전체의 67%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10월 “유방암의 달”을 맞아, 2005 ~ 2009년 ‘유방암(C50, 유방의 악성신생물)’에 대한 심사결정자료를 분석한 결과, 진료인원은 2005년 5만 8,000명에서 2009년 8만 8,000명으로 4년간 약 3만명, 연평균 11% 증가했으며, 총진료비는 2005년 1,143억원에서 2009년 2,694억원으로 4년간 약 1,551억원, 연평균 24%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환자의 1인당 진료비는 2009년 306만원으로, 2005년 197만원에 비해 55% 증가했다. 연령별로 분석한 결과, 40~50대 여성에서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09년 기준으로 50대가 점유율이 33.9%로 가장 높았으며, 40대 33.0%로, 40~50대가 전체 진료인원의 66.9%를 차지했다. 환자의 대부분이 여성임을 고려하면, 유방암은 40~50대 중년 여성에서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연령별 점유율을 성별로 보면 남성의 경우 고연령으로 갈수록 높은 점유율을 보여 여성과 다른 분포를 보였다.

유방암이란?

유방암이란 유방에 생긴 암 세포로 이루어진 종괴(만져지는 덩어리)이다. 유방암의 원인은 아직 정확하게 밝혀져 있지 않으나, 위험인자로 여성 호르몬(에스트로겐), 연령 및 출산 경험, 수유 요인, 음주, 방사선 노출, 유방암의 가족력 등이 알려져 있다.

40~50대의 중년여성에서 유방암이 주로 발견되는 것은 폐경 이후 여성호르몬의 변화에 주요 원인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유방암 조기 검진이 중요

유방암 초기에는 대부분 증상이 없으며 증상이 생긴 후 병원을 찾게 되면 이미 진행된 경우가 많다. 유방암의 생존율은 조기에 발견할 경우 90%이상으로 알려져 있어, 조기발견이 매우 중요하다. 이를 위해서 매달 자가 검진, 정기적인 의사의 진찰, 정기적인 유방 촬영 등이 필요하다. 한국 유방암 학회에서는 30세 이후는 매월 유방 자가검진을, 35세 이후에는 2년 간격 의사의 임상검진, 40세 이후에는 1-2년 간격으로 유방촬영술과 의사의 임상 검진을 받을 것을 권고하고 있다.

유방암은 암이라는 고통 외에도 유방의 상실 및 모양의 변형으로 인한 상실감, 성적인 문제, 피로감, 유전에 대한 죄책감 등의 또 다른 고통을 수반하므로 환자에 대한 주위의 이해와 도움이 필요하다. 적절한 활동과 운동, 사회 생활을 유지하는 것이 정신적 건강에 좋을 뿐만 아니라 예후에도 좋은 영향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프레드허친슨 암연구센터(FHCRC)>의 앤 맥티어난(Anne McTiernan) 박사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폐경기를 맞은 여성의 경우 적당한 강도의 운동을 꾸준히 할 경우 에스트로겐 수치가 감소해 유방암이 발현될 가능성이 감소될 수 있음을 밝히고 있다.

유방암 예방법

다음은 보건복지가족부에서 제안하는 유방암 예방법이다.

  • 되도록 30세 이전에 첫 출산하고, 모유 수유
  • 금연, 절주
  • 적당한 운동
  • 신선한 야채와 과일 섭취
  • 30세 이상 매달 유방 자가검진 실시
  • 40세 이상 정기적인 유방암 검진
  • 식이섬유가 풍부한 신선한 야채 및 과일 섭취
  • 장기간의 여성호르몬제 복용은 피함

유방암 자가검진은 가슴이 가장 부드러울 때인 “생리가 끝나고 4~5일 후”에 하는 것이 가장 좋다. 폐경 후라면 매달 일정한날에 시행하면 된다.

건강을 위한 첫걸음 -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글 : 체중조절용 조제식품, 제대로 알고 먹나요?
다음글 : 유방암, 조기 치료가 관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