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_menu_tit

건강정보

전화문의안내

빠른 진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 053-422-6075
  • Fax. 053-422-6077
  • 평일 오전  09:00 ~ 오후  18:00
  • 토요일 오전  09:00 ~ 오후  16:00
  • 점심시간 오후  13:00 ~ 오후  14:00
  • 목요일 오후  14:00 ~ 오후  18:00

*공휴일, 일요일 휴진입니다.

건강강좌

  • 건강정보
  • 건강강좌

직장인87%, 스트레스로 심리·신체 이상 경험
fjrigjwwe9r3edt_lecture:conts

스트레스 대부분의 직장인들이 직장에서 업무 스트레스로 심리적·신체적 이상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이코노미플러스와 함께 남녀직장인 917명을 대상으로 <직장인 조직 피로도>에 대해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87.8%가 ‘업무 스트레스로 인해 심리적·신체적 이상을 겪은 적 있다’고 답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3일 발표했다.

이러한 응답은 대기업에 근무하는 직장인이 89.1%로 가장 높았고, 중소기업 직장인이 87.9%, 공기업/공단에 근무하는 직장인은 85.2%로 상대적으로 낮았다.

심리적·신체적 이상 증상으로는 ‘짜증이 빈발’(29.9%)하거나 ‘정신적 무기력증’(22.9%)을 겪었다는 응답자가 가장 많았고, ‘스트레스성 소화기 질환’(16.5%)이나 ‘과음 및 흡연량이 증가’했다(15.8%)는 응답자도 상대적으로 많았다.

스트레스의 주요 원인으로는 과도한 업무량(34.5%)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회사의 비 일관적인 정책(18.5%), 무책임한 상사(13.0%), 과도한 성과창출 요구(11.3%), 창의적 아이디어에 대한 부담(11.3%) 순으로 직장인 스트레스의 주범으로 확인됐다.

기업별로 대기업 직장인들은 ‘과도한 업무량’(45.5%)과 ‘과도한 성과창출 요구’(14.9%)가 원인이라는 답변이 높았다. 공기업/공단 직장인들은 ‘과도한 업무량’(29.6%)과 ‘무책임한 상사’(19.8%), 중소기업 직장인들은 ‘과도한 업무량’(33.5%)과 ‘비 일관적인 정책’(19.6%)으로 업무에 대한 스트레스가 높다고 응답했다.

실제 상당수의 직장인이 ‘반복되는 업무’(33.4%)와 ‘과도한 업무량’(12.2%)에 지쳐 일주일에 2~3회 정도(38.1%) 출근하기 싫다는 느낌을 받는다고 답했다. 거의 매일 아침 출근하기 싫다는 느낌을 받는다는 직장인도 25.6%로 4명 중 1명 정도로 많았다.

대부분의 직장인들은 ‘입사 초기에 비해 조직에 대한 스트레스가 높아졌다’(매우 증가+대체로 증가 81.3%)고 답했다. ‘매우 높아졌다’(26.9%)는 응답자도 4명 중 1명 이상 수준이었다.

현재의 스트레스 수준에 대해서는 ‘감당할 수 있지만 열정적인 업무 진행은 무리’인 상태라고 답한 직장인이 35.1%로 가장 많았고, 이어 아직은 감당할 수 있는 수준(24.9%), 충성심 약화 및 업무 몰입을 감소하는 수준(23.2%), 퇴사와 이직을 고려하는 수준(16.5%) 등으로 답했다.

건강을 위한 첫걸음 -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글 : 흡연하는 젊은 남성, 대장 용종 주의
다음글 : 똑똑한 장보기, 냉장-냉동 식품은 맨 마지막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