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_menu_tit

건강정보

전화문의안내

빠른 진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 053-422-6075
  • Fax. 053-422-6077
  • 평일 오전  09:00 ~ 오후  18:00
  • 토요일 오전  09:00 ~ 오후  16:00
  • 점심시간 오후  13:00 ~ 오후  14:00
  • 목요일 오후  14:00 ~ 오후  18:00

*공휴일, 일요일 휴진입니다.

건강강좌

  • 건강정보
  • 건강강좌

여름철, 건강 지키는 음주방법
fjrigjwwe9r3edt_lecture:conts

음주최근 음주로 인한 사건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배우 故 최진실, 故 정다빈이 음주 상태에서 충동적으로 자살했다는 소식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던 사건이 잊혀지기도 전에, 지난 30일 배우 故 박용하 역시도 경찰에서 발표한 공식적 자살 원인이 ‘음주로 인한 충동적 자살’로 결론이 내려져 많은 이들을 안타까움에 빠트렸다.

지난 8일에는 모 드라마에 출연 중이던 남자 배우가 술을 마신 후 여성 후배에게 폭력을 휘둘러 드라마에서 하차했다. 이 외에도 싸움, 일방적 폭행, 뺑소니, 음주운전 등 연예계 음주로 인한 사건들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음주로 인한 사건은 비단 연예계의 문제만은 아니다. 음주상태에서의 범죄는 전체 범죄의 22.5%를 차지하고, 살인, 강도, 강간, 폭력 등 강력범죄의 35.2%가 음주상태에서 일어난다. 아동 성범죄자 조두순, 김길태, 김수철 등도 음주상태에서 범죄를 저질렀다. 또 우리나라 음주로 인한 사망자수는 2008년 4,643명으로 하루 평균 12.7명에 달한다.

한국주류연구원 조성기 박사의 ‘한국인의 음주패턴과 성향에 대한 고찰’ 자료에 따르면 ‘술은 관계개선, 피로회복, 갈증해소에 도움이 된다’고 인식하는 사람이 53.2%, ‘술은 유익한 음식이나 기호품이다’라고 응답한 사람이 각각 12.6%로 우리나라 국민의 술에 대한 인식이 매우 관대함을 알 수 있다. 특히, 여름철에는 주류회사의 매출이 급증한다고 한다. 더위를 잊기 위해 마시는 술! 건강하게 마실 수는 없을까?

미국 국립 알코올남용 및 알코올 중독 연구소의 발표에 따르면, 일일 적정음주량을 지키는 사람은 알코올 관련 질병 발생 빈도는 1/100이지만, 이를 지키지 않는 사람의 알코올 관련 질병 발병률은 1/5이나 된다고 한다.

을지병원 정신과 조근호 교수는 “건강한 음주란 지켜야 할 건강음주지침을 성실히 따르는 음주이고, 적정 음주량 이상의 음주를 하지 않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음주량이나 빈도가 증가함에 따라 음주로 인한 신체적 및 정신적 질병의 발생은 증가하므로 주 2회 이상의 음주빈도를 넘기지 않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우리나라의 경우 성인기준 일일 적정음주량은 소주를 기준으로 남자는 4잔 이하, 여자는 3잔 이하이다. 서울시정신보건센터에서는 아래와 같은 내용의 ‘건강음주지침’을 제안하고 있다.

  1. 자신의 주량 바로 알기
  2. ‘남4 여3’ 적정음주량 알기
  3. 음주는 식사 후에, 안주는 챙겨먹기
  4. 음주 중 흡연 폐해 알기
  5. 약물복용과 음주 따로 하기
  6. 상대방의 주량 존중하기
  7. 천천히 즐기며 마시기
  8. 음주 운전 안 하기
  9. 음주 전, 후 운동 조심하기
  10. 술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동료 도와주기

건강을 위한 첫걸음 -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글 : 스스로 무덤을 팔 것인가-흡연과 5대사망원인
다음글 : 대장 용종, 3040 젊은층에서도 증가 추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