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_menu_tit

건강정보

전화문의안내

빠른 진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 053-422-6075
  • Fax. 053-422-6077
  • 평일 오전  09:00 ~ 오후  18:00
  • 토요일 오전  09:00 ~ 오후  16:00
  • 점심시간 오후  13:00 ~ 오후  14:00
  • 목요일 오후  14:00 ~ 오후  18:00

*공휴일, 일요일 휴진입니다.

건강강좌

  • 건강정보
  • 건강강좌

스스로 무덤을 팔 것인가-흡연과 5대사망원인
fjrigjwwe9r3edt_lecture:conts

담배담배 연기의 해악을 알리는 심포지엄인 '국민 5대 사망원인과 흡연'이 국립중앙의료원 대강당에서 20일 열렸다.

담배는 타르와 니코틴, 일산화탄소 등을 내뿜으면서 69종의 발암물질, 4,000종 이상의 독성 물질을 배출한다. 현재 한국인 5대 사망원인은 암, 뇌혈관질환, 심혈관질환, 자살, 당뇨 순이다.

국립암센터 이진수 원장은 "국민 4명 중 1명을 죽음으로 몰아내는 암의 경우, 흡연이 미치는 해악은 일일이 나열하기 힘들 정도"라면서 "폐암만 해도 환자의 90%가 흡연자며, 비흡연자에 비해 치명적인 암으로 꼽히는 췌장암 발생은 1~5.4배, 후두암은 무려 6.5배"라고 설명했다.

뇌혈관질환에 미치는 영향을 설명하기 위해 연자로 나선 서울대의대 신경과 윤병우 교수는 "흡연은 좁아진 동맥에 혈전(피떡)을 형성하고 죽상경화증을 악화시켜 뇌졸중 위험을 높이는데(뇌경색 1.92배, 지주막하 출혈 2.93배), 그 위험성은 흡연량이 많을수록 증가하고, 간접흡연도 뇌졸중 발생율을 높인다"며, "다행히 금연 후 5년이 지나면 뇌졸중 위험은 정상 수준으로 회복된다"고 금연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심장 혈관에 미치는 영향 역시 심각한 것으로 지적됐다. 연세대의대 심장내과 정남식 교수는 "흡연을 하면 15분 후부터 혈관 수축으로 2~6시간 동안 혈압이 증가하며, 6시간이 지나야 혈압이 정상으로 돌아온다"며 "이런 일이 반복되면 당연히 협심증, 심근경색 등 혈관 질환 위험이 증가하고 비흡연자에 비해 흡연자 수명은 남성의 경우 13.2년, 여성은 14.5년 단축된다는 외국의 결과도 이런 현실을 반영한 셈"이라고 설명했다.

전국민의 10%가 환자로 추정돼 대란으로까지 불리는 당뇨병 역시 흡연이 치명적인 역할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의대 내분비내과 박경수 교수는 "흡연자의 당뇨병 발생율은 비흡연자 보다 2배 이상 높고, 특히 당뇨병 환자가 흡연을 계속할 경우 만성 신부전, 당뇨병성 망막증, 말초 신경병 등 합병증 발생율도 증가하는데도 아직까지 우리나라 남성 흡연율은 45%로 OECD국가 중 1위"라고 지적하면서 "단, 금연 후 체중이 증가할 경우, 비만으로 인한 당뇨병 발생율이 높아지므로 체중관리에 유념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흡연의 정신적인 악영향도 발표됐다. 을지대 정신과 조근호 교수는 "흡연은 감정, 충동성, 공격성 등 자살과 관련된 심리상태를 악화시키며, 권련에 포함된 니코틴이 이런 변화를 야기한다"고 지적했다. 또 "비흡연자에게 고농도의 니코틴을 정맥주사한 결과 부정적 정서가 확연히 증가했다"며 "결과적으로 니코틴은 충동성과 공격성을 증가시키는 심리적인 독약"이라며 "자살율 OECD 1위란 불명예를 벗어나기 위해서는 금연부터 실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건강을 위한 첫걸음 -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글 : 음주수영 후 사고, 결코 예외는 없다
다음글 : 여름철, 건강 지키는 음주방법